paddington-bear-logo

A Bear Called Paddington

패딩턴 베어(Paddington Bear)는 1958년 마이클 본드 작가로부터 태어나 전세계적으로 남녀노소 불문하고 모두 에게 사랑하는 사랑받는 곰인형입니다. 스포트(Spode)의 패딩턴 베어 라인은 아침 식사 및 간식에 적합한 기프트웨어 상품에는 부드러운 색조를 배경으로 원작에 나오는 구절과 텔레비전 시리즈 장면을 입혔습니다. 포장 용기에도 패딩턴 베어가 깜찍하게 입혀있어 어린이들이 무척 좋아합니다. 영국의 국기와 런던의 명소로 다양하게 디자인한 패딩턴 컬렉션은 영국의 근사한 아침 식사 또는 런던의 기념행사 자리를 특별하게 연출합니다.

Please look after this BEAR. Thank you.

패딩턴은 페루에서 온 실제 곰입니다 — 단지 우리 세계에 살고 있을 뿐입니다. 패딩턴이 태어난지 불과 몇 주만에 지진이 발생했고, 이후 루시 아주머니가 사들여 왔습니다. 루시 아주머니가 페루 수도인 리마에 있는 ‘은퇴한 곰들을 위한 집’에 거주하러 갔을 때 패딩턴을 영국으로 보내기로 결심했습니다. 패딩턴에게 영어를 가르친 후 구명보트에 태워 보냈습니다.

결국 패딩턴은 런던에 도착했으며, 그의 목에 달린 라벨에는 “이 곰을 잘 보살펴주세요. 감사합니다. (이 아이는 매우 공손하고 예의 바릅니다)”라고 적혀있었습니다. 패딩턴은 매우 지능과 통찰력이 있는 어린 곰이지만 삶에 대한 순수한 호기심과 열정 탓으로 ‘끈끈’한 상황에 종종 빠지곤 하죠. 아마 마멀레이드 잼에 자주 범벅이 되어서라도 할 수 있겠죠? 음식을 사랑하고, 골동품을 애호하고, 포토벨로 시장을 자주 가고 언제나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패딩턴은 미술, 경매, 탐정 업무 등등을 즐겨하며 심지어 ‘사랑은 비를 타고’도 부른다고 합니다. (어떤 소문으로는 진 켈리 보다 더 잘 부른다고 하네요.)

하지만 그렇게 온화한 패딩턴도 필요한 상황에선 그 유명한 노려보기를 선사할 수도 있답니다! 인생에 패딩턴이 매우 애착하는 몇 가지에는 그를 패딩턴 스테이션에서 입양한 브라운 가족, 그의 여행가방과 그 안에 있는 비밀 칸, 그 안에 있는 루시 아주머니 사진, 파스투조 삼촌에게 받은 모자, 더플 코트 등등이 포함됩니다.

그리고 물론 패딩턴은 마멀레이드 잼을 매우 좋아합니다! (패디턴의 모자 안에를 살펴보면 비상용 마멀레이드 센드위치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Movie Star

대히트작 ‘내 이름은 패딩턴’ 이후 후속작들이 잇따랐으며, 동화책, TV 시리즈 및 여러 매체를 통해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2014년에는 ‘패딩턴’ 영화가 세계적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면서 많은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가져다줬습니다.

0